> News > 보도자료
 
매일경제에 “서류, 면접보다 평판조회가 중요해” 평판.. 2016-03-25

2016년 3월 24일, 헤드헌팅 전문기업인 엔터웨이파트너스의 평판조회 보도자료가 매일경제에 게재되었습니다.
네이버와 다음의 뉴스 카테고리에서 노출되고 있습니다.

경력직 채용 실패하지 않으려면? “서류, 면접보다 평판조회가 중요해”
- 면접으로 ‘과대 포장’ 가려내기 어려워
D 과장은 전 직장의 모 프로젝트에 80%이상 참여했음을 주장했었다. 그런데 자세히 알아보니, D과장의 실제 참여도는 10% 미만이었다. 프로젝트 참여 비중은 낮았지만, 어깨 넘어 수집한 정보들로 본인이 주도한 것처럼 과대 포장했던 것이다.
- 사람 하나 잘못 뽑으면 회사 ‘휘청’
이처럼 이제 경력직 채용 시 평판조회 비용이 ‘10’이라면, 채용 실패 비용은 ‘100이상’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. 부적합한 인재 채용으로 회사 전체가 위기에 빠질 수 있는 것이다.
- ‘과장급’의 평판조회 가장 많아
평판조회 도입 여부를 직급 별로 나눠본다면 과장, 차장, 대리급 직원에 주로 활용되고 있다. 또한 기업 내 중책을 담당하고 있는 임원급의 채용 시에는 리더십 측면을, 실무자급 채용 시에는 조직 적합도와 업무성과를 평가하는데 평판조회가 주요하게 활용되고 있다.
- 채용 더 ‘정교’해져야
헤드헌팅 및 평판조회 전문기업 엔터웨이파트너스 서종훈 차장은 “서류전형과 면접은 짧은 시간 내 이뤄지는 만큼 지원자의 표면적이고 단편적인 모습밖에 볼 수 없지만 평판조회는 실제 업무를 하면서 쌓아온 그 사람의 내면적이고 입체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”고 강조했다.

-내용 전문은 링크 참조


본 자료는 2016년 03월25일 매일경제에 보도 되었습니다.
대기업 경력채용, 최종합격자의 3%는 평판조회로 탈락
없음